UPDATED. 2019-12-17 08:21 (화)
"추석 물가 잡아라"…해수부, 가격안정용 수산물 7000톤 방출
상태바
"추석 물가 잡아라"…해수부, 가격안정용 수산물 7000톤 방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8.2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명태, 참조기 등 약 10~30% 할인 판매
해수부가 추석 물가안정을 위해 7000톤에 육박하는 수산물을 공급한다. 사진은 창원시 한 재래시장. 사진 / 창원시
해수부가 추석 물가안정을 위해 7000톤에 육박하는 수산물을 재래시장과 대형마트 등에 공급한다. 사진은 창원시 한 재래시장. 사진 / 창원시

[세종=섬+] 우리 전통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물가 상승이 우려되는 가운데, 해수부가 7000톤에 육박하는 수산물 대량 공급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추석을 앞두고 다음달 10일까지 20일간 성수기 수급 조절 및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수산물 6939톤을 방출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상품목은 명태, 고등어, 오징어, 갈치, 참조기 등 5종이며, 품목별 방출량은 명태 4641톤, 고등어 1232톤, 오징어 351톤, 갈치 453톤, 참조기 262톤 등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방출기간 동안 시장상황 및 수급여건을 고려하여 방출 물량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라며 "국민들의 전통시장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공급하며, 남은 물량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수협 바다마트, 농협 하나로마트, 도매시장 등에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번 방출 수산물은 품목별 권장 판매가격이 지정되어 있으므로, 소비자들이 시중가격보다 10~30% 가량 저렴하게 수산물을 구입하게 되어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 대형마트에서 진행된 수산물 대전. 사진 / 홈플러스
지난해 한 대형마트에서 진행된 수산물 대전. 사진 / 홈플러스

한편, 해양수산부는 올바른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지자체, 해경 등 원산지 단속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도 함께 추진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 명절에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제수용품 및 선물세트 등이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표시하여 판매하는 부정유통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이번 단속에는 약 900명의 특별사법경찰, 조사공무원, 지도·조사원, 수산물명예감시원이 참여한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방법을 위반했을 경우에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며,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했을 경우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황준성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민족의 큰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국민들이 더욱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