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30 15:36 (금)
전복·조개 분말 어촌특화상품, 자연드림 전국 매장서 판매 개시
상태바
전복·조개 분말 어촌특화상품, 자연드림 전국 매장서 판매 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8.2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송호마을의 전복 분말과 여수 안포마을의 조개 분말 제품…"어촌특화 발전방향 제시"
아이쿱 생협의 한 '자연드림' 매장 모습. 사진 / 아이쿱
아이쿱 생협의 '자연드림' 매장 모습. 사진 / 아이쿱

[세종=섬+] 어촌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식품들을 보다 손쉽게 전국 생협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조개류 가공식품 2종이 친환경 식품시장에 첫 진출하여 오는 29일부터 아이쿱 생협이 운영하고 있는 '자연드림' 매장을 통해 전국적으로 판매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자연드림에 입점하게 된 조개류 가공식품은 해남 송호마을의 전복 분말과 여수 안포마을의 조개 분말 제품으로 어촌마을에서 생산된 원물을 활용하여 지역업체에서 가공하여 생산된 제품이다.

해당상품은 자연드림 전국 매장(온라인 포함)에 연 2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며, 약 8000만원의 마을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호마을과 안포마을은 지난 2014년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이후 마을의 주생산물인 조개류를 활용한 6차산업화를 추진했으나 주민들만의 힘으로는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 · 생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어촌특화산업 전담지원기구인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마을, 자문기관(완도해양바이오센터) 등이 연계하여 분말형태의 특화상품을 개발하게 됐다.

아이쿱 생협에 납품되는 어촌 특화 제품. 자료 / 해수부
아이쿱 생협에 납품되는 어촌 특화 제품. 자료 / 해수부

개발된 상품에 대해서 지난해부터 친환경 식품매장(자연드림)과 공급협상을 꾸준히 추진한 결과, 아이쿱 생협의 36가지 친환경 식품 검사를 통과하고 지난달 입점이 확정됐다. 

장묘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조개류 가공식품의 친환경 매장 진출은 어촌마을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어촌주민의 자립역량을 강화한 사례로 향후 어촌특화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사례로 평가된다"며 "앞으로도 시·도별 어촌특화지원센터의 역할을 강화해 어촌마을별로 발전의 기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