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30 15:36 (금)
꽁치 보호 위해 8개국이 제주에 모인다
상태바
꽁치 보호 위해 8개국이 제주에 모인다
  • 조유동 기자
  • 승인 2019.04.2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 과학위원회 4. 23.~26. 제주에서 개최
취약해양생태계, 저층어업, 꽁치 자원평가와 관리방안 등 중점 논의
사진은 제주도. 사진 / 섬플러스DB
북태평양수산위원회 과학위원회가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제주에서 열린다. 사진은 제주도. 사진 / 섬플러스DB

[서울=섬+]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 23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제주에서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제4차 과학위원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는 북태평양 공해상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2015년 설립된 지역수산관리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캐나다, 중국, 러시아, 일본, 대만, 바누아투 8개국이 회원국으로 있다.

이번 제4차 과학위원회는 취약해양생태계, 저층어업, 꽁치 분야로 나뉘어 4일간 열린다. 과학위원회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회원국의 조업현황과 더불어 취약해양생태계 지표종과 보호종 자료를 검토하고, 북태평양 꽁치 자원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자원 보존을 위한 관리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 조업에는 별도의 할당량이 배분되어 있지 않았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자 연안국을 중심으로 조업제한 요구가 제기되면서 올해 3월 회원국 공동으로 자원평가를 시행한 바 있다.

김현태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우리나라는 최근의 북태평양 해역 꽁치 공동 자원평가에 참여하는 등 북태평양 해역의 수산자원 유지와 보존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이번 과학위원회 회의를 비롯하여, 앞으로도 관련 논의에 적극 참여하여 수산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